지능형 관광도시 후보지로 양양·수원·경주…문체부 "맞춤형 관광서비스 제공"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기사
라이프
지능형 관광도시 후보지로 양양·수원·경주…문체부 "맞춤형 관광서비스 제공"
  • 입력2021-03-30 10:14:21




문화체육관광부는 30일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지능형(스마트) 관광도시 조성 사업’ 공모를 통해 사업 후보지로 강원도 양양군, 경기도 수원시, 경상북도 경주시 등 총 3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능형 관광도시는 첨단정보통신기술을 관광 분야에 접목해 관광객에게 맞춤형 관광 경험을 제공하는 기반으로서, 지역 주민보다는 해당 지역이 익숙하지 않은 관광객이 여행 중 필요한 정보와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손쉽게 제공받을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다. 


문체부는 이 사업을 통해 지역 특성에 맞는 선도적 지능형 관광도시 사례를 발굴해 지역의 관광 매력과 관광객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 사업을 추진하는 데는 기술 융합이 중요한 만큼, 지자체가 민간기업, 대학 등과 연합체(컨소시엄)를 구성해 지원하도록 했다.


총 28개 지자체가 지원한 가운데, 민간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 평가위원단이 1차 서류심사와 2차 발표평가를 진행했으며, 사업 계획의 적합성, 실현 및 지속 가능성, 지자체의 지능형 관광에 대한 추진 의지를 중점적으로 고려해 후보지를 선정했다.


선정된 후보지 3곳은 각각 1억 원을 지원받아 4월과 5월 2달간 구체적인 사업 계획안을 수립해야 한다. 사업 계획안에는 지능형 관광도시 구축 단계별 이행안(로드맵), 지능형 관광서비스별 세부계획, 융·복합 관광콘텐츠 생성 계획, 데이터 공유를 위한 표준화 계획 등을 포함해야 한다.


이후 후보지 3곳의 사업 계획에 대한 서면평가와 현장 시연평가를 거쳐 6월에 최종 1곳을 선정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된 지자체는 국비 35억 원을 지원받아 본격적으로 지능형 관광 요소(경험, 편의, 서비스, 2차 이동 수단, 플랫폼)가 구현된 관광 구역을 만들게 된다.


문체부 관계자는 "최근 개별 여행객의 비중이 높아지고 여행 중 비대면 예약·결제 서비스 등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라며 "앞선 추세에서 맞춤형 관광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지능형 관광도시는 매력적인 관광 목적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행사 전문 뉴스, 행사뉴스    book@tipnews.kr

관련 분야 기사

우리 지역 교통 사각지대, ‘100 ’ 원 마을택시 로 해소한다

□ ○○군에서 버스가 운행되지 않는 지역에 사는 70대 어르신은 거동이불편하다 하지만 . 100 단돈 원이면 택시로 병원이나 시장에 갈 수 있다.ㅇ 시에 사는□□ 한 부부는 평소 다니고 있는 한의원에서 난임치료를 받고 싶지만 비용이 부담되어 고민이 많았다 그런데 . 앞으로는 시에서한방난임치료비도 지원한다는 소식에

아파트 완공 직후 층간소음 측정 의무화! 층간소음 사후확인제가 최초로 시행됩니다 「 주택법」 8월 4일 시행

□ (층간소음 사후확인제 도입) 층간소음 차단 성능을 시공 후에도 확인할 수 있도록 층간소음 사후확인제를 도입함(「주택법」 개정, 8. 4. 시행). ㅇ 사업계획승인을 받아 시행하는 주택건설사업의 경우 사업주체가 사용검사를 받기 전에 바닥충격음 성능검사기관으로부터 바닥충격음 차단구조의 성능을 검사받아 그

비슬산군립공원

       

한중 수교 30주년, 음악으로 깊어지는 우정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이하 문체부)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원장 정길화, 이하 진흥원)과 함께 한중 수교 30주년과 ‘2021-2022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기념해 8월 24일(수)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 클래식 공연을 열고 음악으로 우정을 나눈다.   한국과





보도자료 기사제보 안내 투고 안내 SNS/블로그 시민기자단 객원기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