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형 관광도시 후보지로 양양·수원·경주…문체부 "맞춤형 관광서비스 제공"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기사
라이프
지능형 관광도시 후보지로 양양·수원·경주…문체부 "맞춤형 관광서비스 제공"
  • 입력2021-03-30 10:14:21


문화체육관광부는 30일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지능형(스마트) 관광도시 조성 사업’ 공모를 통해 사업 후보지로 강원도 양양군, 경기도 수원시, 경상북도 경주시 등 총 3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능형 관광도시는 첨단정보통신기술을 관광 분야에 접목해 관광객에게 맞춤형 관광 경험을 제공하는 기반으로서, 지역 주민보다는 해당 지역이 익숙하지 않은 관광객이 여행 중 필요한 정보와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손쉽게 제공받을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다. 


문체부는 이 사업을 통해 지역 특성에 맞는 선도적 지능형 관광도시 사례를 발굴해 지역의 관광 매력과 관광객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 사업을 추진하는 데는 기술 융합이 중요한 만큼, 지자체가 민간기업, 대학 등과 연합체(컨소시엄)를 구성해 지원하도록 했다.


총 28개 지자체가 지원한 가운데, 민간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 평가위원단이 1차 서류심사와 2차 발표평가를 진행했으며, 사업 계획의 적합성, 실현 및 지속 가능성, 지자체의 지능형 관광에 대한 추진 의지를 중점적으로 고려해 후보지를 선정했다.


선정된 후보지 3곳은 각각 1억 원을 지원받아 4월과 5월 2달간 구체적인 사업 계획안을 수립해야 한다. 사업 계획안에는 지능형 관광도시 구축 단계별 이행안(로드맵), 지능형 관광서비스별 세부계획, 융·복합 관광콘텐츠 생성 계획, 데이터 공유를 위한 표준화 계획 등을 포함해야 한다.


이후 후보지 3곳의 사업 계획에 대한 서면평가와 현장 시연평가를 거쳐 6월에 최종 1곳을 선정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된 지자체는 국비 35억 원을 지원받아 본격적으로 지능형 관광 요소(경험, 편의, 서비스, 2차 이동 수단, 플랫폼)가 구현된 관광 구역을 만들게 된다.


문체부 관계자는 "최근 개별 여행객의 비중이 높아지고 여행 중 비대면 예약·결제 서비스 등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라며 "앞선 추세에서 맞춤형 관광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지능형 관광도시는 매력적인 관광 목적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행사 전문 뉴스, 행사뉴스    book@tipnews.kr

관련 분야 기사

공공분야, 민간 영상회의 서비스 이용 활성화 추진

- 행정안전부, 민간 영상회의 업계와 간담회 개최(7.15.) -□ 코로나19 상황에서 다소 어려움이 있던 정부와 민간 간 소통을 지원하기 위해 공공부문에 민간 영상회의 서비스 이용 활성화를&nbs

길 따라 부산 여행! 도로명에 이야기를 담다

- 「부산형 도로명 스토리텔링 여행 북」 발간 -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관내 도로명 50곳을 중심으로 관광명소를 알려주는 ‘부산형 도로명 스토리텔링 여행 북’을 제작·배부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부터 올해까지 4번째 발간되는 이번 책자는 부산지역 대표 명소 도로명 50곳에 대한 도로명 유래와 그 길

직장 내 독서문화 확산하는 우수 직장으로 인증받으세요

- 7. 12.~8. 13. ‘2021년 독서경영 우수 직장 인증’ 신청 접수 -  7월 12일(월)부터 8월 13일(금)까지 기업과 기관을 대상으로 ‘2021년 독서경영 우수 직장 인증’ 신청을 받는다. 이번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최하고 (사)국가브랜드진흥원과 서울경제신문이

60대 이상 코로나 확진자 96.6% 백신 미접종 및 미완료자 - 도, 예방접종 참여 및 방역수칙 준수 당부

경기도가 최근 도내 60대 이상 코로나19 확진자를 분석한 결과, 96.6%가 백신을 맞지 않았거나 1차 접종을 한 후 2차 접종을 마치지 않는 등 접종 미완료자인 것으로 나타났다.6월 27일부터 7월 3일까지 경기도 내 코로나19 총 확진자는 1,628명으로, 이 중 고위험군인 60대 이상은 149명이다. 149명을 연령대로 나누면 60대





보도자료 기사제보 안내 투고 안내 SNS/블로그 시민기자단 객원기자단